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게시판 내용
    NO931. “온라인 예배 계속 드려야 하나?”(2021.11.14)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1-11-12 10:54:04 조회수 101

    지난주부터 ‘위드 코로나 1단계’로 전환 되었습니다. 이제 50%는 대면으로 모여서 주일예배를 드릴 수 있게 되어 정말 기쁘고 감사합니다. “온라인 예배를 지속해야 하나, 아니면 언제쯤 온라인 예배를 중단해야 할까요?” 이목사도 요즘 주님이 기뻐하시는 뜻을 구하며 주의 음성을 듣고 순종하기 위해 매일 기도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주님이 주신 마음은, 어떤 결정을 하든지 비본질보다 본질을 회복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분별 기준은 이 두 가지입니다. 하나는, 내 편리함과 익숙함이 아닌 성경적인 교회의 존재 목적인 “영혼을 구원하여 제자를 삼는 것”에 정말 유익이 되는가? 다른 하나는, 주일예배를 통해 성령님 임재를 함께 경험하면서 “헌신과 결신이 실제 일어나는가?”입니다.


    이에 대한 국제 가정교회사역원 원장이었던 최 영기목사님의 통찰력 있는 글을 여기에 소개해 봅니다.


      “위드 코로나의 시작과 더불어 정상적인 예배를 드릴 수 있는 날이 성큼 다가왔습니다. 대면예배가 가능해지면서 많은 목회자들이, 그동안 드려왔던 온라인 예배를 계속해야 할지, 중단해야 할지, 고민하는 것 같습니다.  제 생각에 온라인 사용 자체를 중단할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온라인으로 새벽예배를 가지니까 예배 참석자가 부쩍 늘었다든가, 삶 공부를 온라인으로 가지니까 집중이 더 잘 되더라는 간증이 많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주일 연합예배’만은 온라인 예배를 중지하고 대면으로만 드려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하나님은 모임 가운데 계시고, 그 가운데에서 역사하시기 때문입니다. 객관적으로 평가할 때에는 탁월하지 못한 설교지만, 예배 중에 헌신을 불러일으키는 것은, 모임 가운데 계시는 성령님의 역사 때문입니다. 
     
    그래서 저는 녹음된 설교나 방송 설교에는 별 가치를 두지 않습니다. 이를 통해 은혜 받았다, 깨달았다, 말하지만, 헌신하거나 삶이 변하는 것은 거의 본 적이 없기 때문입니다. 녹음이나 방송 설교를 통해 성령님이 역사하지 못하는 이유는, 설교를 계속해서 듣느냐 안 듣느냐,  선택권이 시청자에게 있기 때문입니다. 설교 내용이 불편하거나 동의가 안 되면, TV를 끄거나 채널을 돌릴 수 있습니다.  말씀과 예배의 진정한 은혜는, 성령님의 임재가 있어야 가능하고, 성령님의 임재는 '주님의 이름으로 두세 사람이 모인' 회중 가운데에 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저는 요즈음 회자되고 있는 인터넷 예배, 인터넷 교회에 대해 부정적입니다. 부득이한 경우 잠정적으로는 제공될 수 있을지 모르지만, 영구적인 것이 될 수는 없습니다. 예배에서는 결신과 헌신이 일어나고, 교회에서는 제자가 만들어져야 하는데, 실제로는 예배를 드리지 않았으면서 예배를 드렸다고 믿게 만들고, 실제로는 교회에 다니지 않으면서 교회에 다닌다는 착각을 심어줄 것입니다. ‘주일 연합예배’와 ‘목장 모임’은 반드시 물리적으로 성도들이 모여서 가져야합니다. 회집한 곳에 하나님의 임재 함이 있습니다.”

                                                                        - 여러분과 함께 섬기는 이재철 목사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898NO957. “주의해야 할 종교예배 오락(?)”(2022.5.15)관리자2022.05.13155
    897NO956. “이제 모두 대면으로 전환합니다.”(2022.5.8)관리자2022.05.06127
    896NO955. “가정교회 핵심가치”를 아십니까?”(2022.5.1)관리자2022.04.29155
    895NO954. “목회자세미나를 섬기는 기쁨과 축복” (2022.4.24)관리자2022.04.22116
    894NO953. “그 열매를 보아서 압니다.”(2022.4.17)관리자2022.04.15148
    893NO952. “10. 12. 70”을 아십니까? (2022.4.10)관리자2022.04.08117
    892NO951. “이럴 땐, 중보기도 요청카드를 적극 활용하세요.”(2022.4.3)관리자2022.04.01119
    891NO950. “성경, 왜 창조이야기로 시작했을까?” (2022.3.27)관리자2022.03.25130
    890NO949. “예배 자와 관람객” (2022.03.20)관리자2022.03.18160
    889NO948. “적응력과 익숙함”(2022.3.13)관리자2022.03.11155
    888NO947. “목장모임 순서는 원칙대로!”(2022. 3. 6)관리자2022.03.04295
    887NO946. “조심, 감쪽같이 속습니다!”(2022.2.27)관리자2022.02.25142
    886NO945. “나와 교회의 생명력이 지속되려면?” (2022.2.20)관리자2022.02.18136
    885NO944. “대표 기도를 할 때 주의 할 점들”(2022.2.13)관리자2022.02.11143
    884NO943. “가정교회와 사모의 역할”(2022.2.6)관리자2022.02.04142
    883NO942. “목장식구들을 제자로 세우려면?” (2022.1.30)관리자2022.01.28120
    882NO941. “왕의 재정부흥회, 동영상을 다시 볼 수 있습니다.”(2022.1.23)관리자2022.01.21146
    881NO940. “아동세례가 신설되었습니다.”(2022.1.16)관리자2022.01.14119
    880 NO 939. “기대 되는 왕의 재정부흥회”(2022.1.9)관리자2022.01.07132
    879NO938. “복된 새해, ‘신년감사기도회’로 주님과 함께 출발을!”(2022.1.2)관리자2021.12.31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