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게시판 내용
    NO871. “공동체가 이긴다.”(2020.9.20)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0-09-18 10:30:56 조회수 232

    코로나19 재 확산 방지와 감염예방을 위해 서울 수도권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중입니다. 

    ‘공동체가 이긴다.’ 이 글은 최 영기원장님이 페이스 북에 올린 글입니다. 모두 함께 공유하여 우리 열린문 가족들이 공동체신앙을 회복함으로 이 어려운 역경을 함께 이겨낼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주일예배를 못 드리게 되니까, 많은 전통 교회들이 패닉 상태에 빠졌습니다. 대부분의 교인들에게 주일예배 한 번 참석하는 것이 신앙생활의 전부인데, 이것이 불가능해졌기 때문입니다. 또 대부분의 교회 사역이 교역자들에 의하여 이루어지는데, 심방도 못하고 프로그램을 돌리지도 못하기 때문입니다.


    가정교회는 어려움을 덜 겪었습니다. 목장이라는 공동체 때문입니다. 목장을 통해 교인들이 가족이 되었고 매주 목장모임을 갖는 것이 습관이 되었기 때문에, 온라인으로 목장모임을 갖는 것이 수월했습니다. 또 목자들이 평소에 목장식구들을 돌보았기 때문에, 목장모임을 갖지 못해도 다양한 방법으로 목장식구들을 돌보았습니다. 온라인 주일예배도 큰 어려움이 없었습니다. 자녀들이 목장 모임을 통해 부모님들과 예배드리는 것에 익숙해 있어서, 온 가족이 자연스럽게 함께 예배드릴 수 있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세상을 구원하기 위해서, 개인이 아니라 교회공동체를 사용하십니다. 이 목적을 위해 구약시대에는 이스라엘이라는 공동체를 만드셨고, 신약시대에는 교회라는 공동체를 만드셨습니다. (세례나 침례도 타락한 세상을 구원하기 위해 부름 받은 사명공동체, 즉 교회의 지체가 되는 예식이라고 보아야 합니다.) 이러한 교회공동체 성이 서구의 개인주의 영향으로 인하여 오늘날 교회에서 사라졌습니다. 이러한 신앙공동체를 회복하자는 것이 가정교회입니다.


    가정교회는 위기에 강합니다. 초대 가정교회는 로마의 핍박 가운에서도 힘차게 뻗어 나가서 마침내는 로마제국을 정복하였습니다. 1949년에 모택동이 중국을 장악하고 교회를 핍박할 때, 가정교회는 탄압 밑에서 존속했을 뿐만 아니라 부흥까지 하였습니다.


    가정교회가, 코로나 19라는 위기 상황 가운데 능력을 증명해 보였습니다. 앞으로 또 하나의 코로나 위기가 닥칠 것입니다. 또 교회가 세상으로부터 공격받는 위기 상황도 생길 것입니다. 많은 목회자들이 신약 가정교회로 전환하여 이 위기에 대비하면 좋겠습니다.”


    코비드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는 하되 힘들고 자칫 우울해지기 쉬운 이때에 혼자 외롭게 지내기보다 온라인 목장모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화상으로 서로 얼굴을 보면서 각자의 맘과 삶을 나누고 함께 기도하고 응원하여 “공동체가 이긴다.”는 진리가 여러분의 삶에 실재가 되길 축복합니다.

                                                           - 여러분과 함께 섬기는 이재철 목사





    facebook tweeter line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823NO882. “유튜브 속 이단 감별법 11가지 체크리스트는?“관리자2020.12.04248
    822NO881. “주님이 기뻐하신 뜻을 먼저 구합니다.”(2020.11.29)관리자2020.11.27227
    821 NO880. “이 목사의 두 가지 두려움”(2020.11.22)관리자2020.11.20235
    820NO879. “코로나 위기는 또 다른 기회입니다.”(2020.11.15)관리자2020.11.13236
    819NO878. “코로나 대응팀이 구성되었습니다.”(20202.11.8)관리자2020.11.06192
    818NO877. “나 자신의 은사 발견과 계발을 위하여”(2020.11.1)관리자2020.10.30208
    817NO876. “교회, 세상의 결정방법과 그 목표가 다릅니다.”(2020.10.25)관리자2020.10.23228
    816NO875. “금주부터 ‘영적 발전소’가 재가동됩니다. (2020.10.18)관리자2020.10.16218
    815NO874. “내년부터 싱글 재정독립하게 됩니다.”(2020.10.11)관리자2020.10.09246
    814NO873. “오는 주일부터 방역지침을 준수하는 대면예배로...”(2020.10.4)관리자2020.10.02252
    813NO872. “온라인 주일예배의 좋은 점과 그 한계점”(2020.9.27)관리자2020.09.25211
    >> NO871. “공동체가 이긴다.”(2020.9.20) 관리자2020.09.18232
    811NO870. “코비드 2.5단계에서 드리는 기도제목”(2020.9.13)관리자2020.09.11227
    810NO869. “불편한 마스크를 썼기에 들리는 주의 음성”(2020.9.6)관리자2020.09.04224
    809NO868. 가정에서 청소년 자녀들과 함께 예배하고 계시나요? (2020.8.28)관리자2020.08.28178
    808 NO867. “온라인 주일예배와 목장모임은 이렇게...”(2020.8.23)관리자2020.08.21223
    807NO866. I am a Christian-옳은 일을 하라!(2020.8.16)관리자2020.08.14180
    806NO865. “설교본문을 ppt로 띄우지 않는 이유?”(2020.8.9)관리자2020.08.07225
    805NO864. “우리 말속에는 ‘씨’가 들어 있습니다.”(2020.8.2)관리자2020.07.31226
    804NO863. “우리는 캠프가 하고 싶습니다!”(2020.7.26)관리자2020.07.24147